독립출판사 창업 운영/2년만 게스트하우스

아저씨

강다방 2021. 3. 12. 20:56

반응형

 

 

 

 

 

아저씨

 

 

군대에서 사용하는 비공식적인 단어 중에 아저씨라는 말이 있다. 자신이 속해있는 부대가 아닌 타 부대 사람들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다. 군대는 위계질서가 강한 조직이지만 아저씨끼리는 계급에 상관없이 암묵적으로 서로를 동등한 대상으로 본다. 나의 계급이 일병일 때 같은 부대의 상병이나 병장은 직속상관이지만 (사실 병사끼리는 명령을 내릴 수 없다) 타 부대의 상병이나 병장은 직속상관이 아니기 때문에 서로 위계질서를 따지지 않는다.

 

여행자들끼리는 서로 동등한 관계가 된다. 누군가에게 더 잘 보여야하는 상황도 없고, 갑과 을의 관계도 없다. 여행에는 정답이 없기 때문이다. 내가 좋으면 좋은거고 내가 싫으면 싫은거다. 게스트하우스를 하면서 배운 것 중 하나는, 회사 생활 할 때는 그토록 어려웠던 사람들이 밖에 나와서 보니 모두 아저씨였다는 것이다.

 

여행지에서는 상대가 누구인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상대가 좋으면 잠시 멈춰 이야기해도 되고, 서로 맞지 않으면 자신이 가던 길을 다시 가면 된다. 사람 때문에 힘들고, 관계에 지칠 때 우리는 서로 아저씨인 관계라는 걸 기억했으면 좋겠다. 인생은 누군가와 잠시 만나 동행하고 다시 헤어지는 여행임을, 우리는 여행자처럼 서로 동등한 존재임을 언제나 잊지 말자.

 

 

 

 

 

 

어른, 손디아 (나의 아저씨 OST)

 

고단한 하루 끝에 떨구는 눈물
난 어디를 향해 가는 걸까
아플 만큼 아팠다 생각했는데
아직도 한참 남은 건가 봐

이 넓은 세상에 혼자인 것처럼
아무도 내 맘을 보려 하지 않고
아무도

눈을 감아 보면 내게 보이는 내 모습
지치지 말고 잠시 멈추라고
갤 것 같지 않던 짙은 나의 어둠은
나를 버리면 모두 갤 거라고

웃는 사람들 틈에 이방인처럼
혼자만 모든 걸 잃은 표정
정신없이 한참을 뛰었던 걸까
이제는 너무 멀어진 꿈들

이 오랜 슬픔이 그치기는 할까
언제가 한 번쯤 따스한 햇살이 내릴까

나는 내가 되고 별은 영원히 빛나고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바보 같은 나는 내가 될 수 없단 걸
눈을 뜨고야 그걸 알게 됐죠

나는 내가 되고 별은 영원히 빛나고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바보 같은 나는 내가 될 수 없단 걸
눈을 뜨고야 그걸 알게 됐죠

어떤 날 어떤 시간 어떤 곳에서
나의 작은 세상은 웃어줄까

 

 

 

반응형

'독립출판사 창업 운영 > 2년만 게스트하우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대에 대하여  (0) 2021.07.03
굿바이  (0) 2021.06.19
악플  (0) 2021.03.28
아저씨  (0) 2021.03.12
마지막 밤  (2) 2021.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