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벼룩시장 3

강릉단오제 벼룩시장(시민마켓) 판매자 체험기

강릉단오제 벼룩시장(시민마켓) 체험기 매년 여름이 오기 전, 강릉에서는 강릉단오제라는 큰 행사가 열린다. 옛날 강릉 사람들은 모내기를 끝내고 여름이 오기 전, 한 해를 무사히 보내라고 단오제라는 축제를 열었다. 2019년 강다방 게스트하우스는 강릉단오제를 즐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 벼룩시장(시민마켓) 판매자(셀러)로 참여해보았다. <단오시민마켓 운영 개요> □ 운영일시 : 2019강릉단오제기간 06.03.~2019.06.10.(총 8일간)-11:00~21:00 □ 운영장소 : 강릉단오장 단오시민마켓 공간(명주동 방향 창포다리 아래) □ 모집대상 : 「단오시민마켓」을 운영하고 싶은 시민 셀럽 □ 참여품목 : 수공예, 먹거리, 중고물품 교환(벼룩시장) 등 * 공산품은 판매 불가 □ 참여방법 ① 참가신청..

지나온 천년 이어갈 천년, 2019 강릉단오제 되돌아보기

지나온 천년 이어갈 천년, 2019 강릉단오제 되돌아보기 1. 등 불을 켜서 어두운 곳을 밝히거나 신호를 보내는 기구. 단오제 기간 동안 단오장 주변 하늘에는 여러 등이 떠다닌다. 옛날 사람들은 하늘에 떠 있는 등이 하늘에 있는 신과 땅에 사는 사람을 이어준다고 생각했다. 등은 어둠을 밝히고 길을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강릉단오제에서 볼 수 있는 용선은 바다를 접하고 있는 강릉 지역의 특성을 보여준다. 용선을 통해 사람들은 바다의 풍년과 조업 중 무사고를 기원했다. 2. 조전제 조전제는 단오제 기간 매일 아침마다 진행되는 유교식 제사이다. 강릉단오제는 토속신앙의 성격이 강한데 유교나 불교와 결합된 모습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최근에는 전도하러 나온 기독교 할아버지, 케밥 파는 무슬림 터키 아저씨까지 등..

벼룩시장 판매자 (플리마켓 셀러) 참여 폭망썰 실패기

벼룩시장 판매자(플리마켓 셀러) 참여 실패기 폭망썰 1. 청귤과의 만남 제주도 여행하며 청귤 에이드를 마신 적이 있다. 정말 맛있었다. 존맛탱이었다. 청량하면서도 달콤한 청귤 에이드 맛은 한여름 더위에 지쳐 갈증에 허덕이던 나를 구원해줬다. 한 단어로 아나스타샤... 그리고 어느 날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청귤을 판매한다는 기사를 발견한다. 여기서 잠깐 청귤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면, 청귤은 별도의 품종이 아닌 익기 전 초록색 감귤을 의미한다. 쉽게 말하면 미숙과 귤이다. 그래서 농협과 뉴스 기사에서는 청귤이라는 단어 대신 풋귤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원래 청귤은 판매가 되지 않는 귤이었다. 감귤 농가에서 과잉 생산을 줄이기 위해 귤이 익기 전 열매를 땄는데 덜 익은 특유의 신맛 때문에 먹지 않고 버리는 경우..

일상다반사 2017.09.10 (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