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바닷마을다이어리 6

수염틸란드시아

오늘의 강다방 TMI(too much information). 안물안궁(안 물어보고 안 궁금) 하지만 알려드리는 강다방 토막 상식! 강다방 게스트하우스 객실에는 맑은 공기 뿜뿜을 위해 수염틸란드시아가 걸려있습니다. 마치 산신령 할아버지의 수염 같죠? 🌱 틸란드시아가 살아있을 때(?!) 강다방을 방문해보세요! 주문진에서 힐링의 주문을 🌊 강릉 주문진에 위치한가정집 분위기 소규모 게스트하우스강다방 게스트하우스 🏠 강다방 게스트하우스 소개 · 예약 · 위치 안내 - 동네 중소형마트 도보 30초- 주문진 버스터미널 도보 5분 - 주문진 방사제 (도깨비 촬영장) 도보 10분 - 주문진 수산시장 도보 15분 - 주문진 해수욕장 (방탄소년단 YNWA 앨범 자켓 버스정류장) 시내버스 10분 - 강릉, 양양(남애, 인구..

2018 강원도립대 신리천마 축제

2018년 5월 29일 화요일부터 30일 수요일까지 2일간 강원도립대에서 대학 축제가 열립니다. 강다방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하고 대학 축제도 구경해보세요! 축제 행사 프로그램 5월 29일 화요일 13:00 WCO 주관, 나모리의 잼베 클라스 19:00 총학생회 발대식 19:15 Mr&Ms 선발대회 20:15 프로듀스 1부/2부 및 이벤트 게임 5월 30일 수요일 13:00 WCO 주관, 자전거 문화 쌀롱 15:00 성년례 프로그램 19:00 락밴드공연 19:30 강릉시민가요제 20:10 학교별 장기자랑 21:20 연예인 초청공연 & 불꽃놀이 & 클럽파티 * 초청 연예인 (베이비부) / 클럽 파티 (랩퍼 PUDFLUFF, DJ ABYSS) 교통편 주소 :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연주로 270 대중교통 : ..

강다방 게스트하우스 무료 숙박 오일장 이벤트

안녕하세요. 강릉 주문진에 위치한 소규모 반짝 게스트하우스 강다방에서 5월을 맞이하여 오일장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2018년 5월 중, 평일 5일 동안 강다방 게스트하우스에서 묵으며 강릉 또는 주문진, 양양과 관련된 글, 영상, 사진 등을 자신의 SNS 계정에 5개 이상 올려주세요. 숙박비는 강다방에서 무료로 지원해드립니다 :D 무료 숙박 지원 기간 : 1주차 : 4/30~5/4 (여 마감) 2주차 : 5/7~11 3주차 : 5/14~18 4주차 : 5/21~25 (여 마감) 5주차 : 5/28~6/1 (남/여 마감) 인원 : 각 주별 남/여 1명 씩 신청 방법 : 아래 이메일 주소로 숙박을 희망하는 일자(주차), 자신의 SNS 계정, 창작 활동에 대한 주제 및 계획을 자유롭게 적어 보내주세요. 접수 및..

천연 벌레 퇴치제 기피제 만들기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시골살이의 동반자(?) 벌레들이 하나 둘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강다방이 벌레들에게 주는 선물! 이름하여 계피 주머니! (벌레들은 계피 냄새를 싫어한대요...) 통계피를 잘라 다시백에 넣고 강다방 이곳저곳에 놓아두었습니다. ​​​​​​ 다이소에서 파는 다시백 1개 당 계피 1개가 들어가니 계피로 벌레 퇴치제를 만드실 분이 있다면 참고해보세요. (계피를 2kg 샀는데... 1kg가 남았네요 😅) 어찌보면 화학 약품을 뿌리는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일 수도 있는데 벌레에게 안 좋은 건 사람에게도 안 좋을 수 있겠다 싶었어요. 과연 강다방과 벌레들은 서로 공존할 수 있을까요? 어떻게 생각하면... 벌레들이 사는 곳에 인간이 마음대로 집을 짓고 사는 것 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

일상다반사 2018.04.20

기름 보일러 (실내등유) 주문하기

강다방 게스트하우스는 기름 보일러로 난방과 온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집에 들어올 때 채워놓았던 기름이 바닥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생애 처음으로 기름을 주문해보았습니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일이라 기름을 주문하기 전에는 배달을 안 해주면 어떻게하나, 이상한 기름을 넣어주면 어떻게하나 걱정을 많이 헀는데, 막상해보고나니 생각보다 쉽고 간단한 절차였습니다. (기름 넣으면서 기름 아저씨와 언제 기름이 싸지는지 국제 유가의 변동에 대해 이야기도 했어요! 뿌듯!) 그러니 기름이 떨어져 어떻게 주문해야하는지 걱정하며 인터넷을 검색하고 있는 분이 있다면 조금은 마음을 놓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여담이지만 서울 등의 도시에서는 너무나 당연하게 사용하던 도시가스가 강릉은 불과 5년 전, 주문..

<열한 계단>, 채사장

중요한 것은 어른이 된 내가 열아홉의 나를 만난다 하더라도 소냐의 삶에 더 귀 기울여야 한다고 말해줄 수는 없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누구나 자신만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여행을 마친 사람이 여행을 시작하는 사람에게 아무리 여행의 장단점과 주의사항을 말해줘봤자 소용없다. 스스로 밟아가야 한다. 적접 경험하고 실패하고 배우는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그래야만 여행을 시작한 사람은 여행이 끝날 무렵에 자신이 처음 들었던 이야기들이 무엇을 의미했는지 이해하게 된다. 나는 불만이었다. 밤은 깊어가고, 지하철의 승강장은 고요하고, 막차 시간은 다가오는데, 복음서 안의 가르침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이렇게 좋은 말씀이 가득한데, 왜 그리스도교가 점령한 이 세계는 가난하고 구차한 삶으로 가득하단 말인가? 여행을 통해..

일상다반사 2018.04.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