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매년 발행하는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2016년이 발간 되었다. 간단하게 보고서를 요약하면 중국, 자유여행, 서울, 쇼핑으로 정리할 수 있다.





2016년 방한 외래객은 중국(50.2%)이 1위, 일본(14.6%)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대만(5.3%), 미국(5.2%), 홍콩(4.2%), 태국(2.7%)를 기록했다.





연령별 입국은 전체적으로 21-30세(25.1%)가 가장 많은 비율 차지했으나 국가별로 조금씩 다른 모습을 보였다. 중국(27.4%)과 태국(27.6%), 말레이시아(28.0%) 등 동남아시아에서는 21-30세의 젊은 연령층 비율 전 연령대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나, 일본(20.6%)과 독일(22.3%)은 41-50세의 비율이, 영국(19.9%)의 경우에는 51-60세의 비율이 전 연령대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한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들은 일반적으로 2.7개월 전 한국을 방문하기로 결정했으며 여가/위락/개별 휴가(59.8%)를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였다. 여행정보는 인터넷(74.1%)으로, 여행 유형은 자유여행(67.4%), 서울(78.0%)과 명동(63.2%)을 방문하였고 쇼핑(67.3%)을 주된 방한 고려 요인으로 뽑았다.



실태조사 전문 파일은 아래 관광지식정보시스템 URL에서 확인 및 다운이 가능하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2016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서
https://kto.visitkorea.or.kr/file/download/bd/a8c71cc0-4ccc-11e7-9a27-2f94e1656525.pdf.kto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