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평소 자주 가던 카페가 문을 닫았다


평소 자주 가던 카페가 문을 닫았다. 젊은 부부가 운영하던 개인 카페인데 더 행복해진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말만 남기고 이별을 고했다. 세상에 영원한 건 없지만, 그 끝이 너무나 빠르고 예상하지 못한 터라 놀랐다.

모든 것이 획일화된 세상. 전 세계 매장에서 같은 음악이 나오고, 효율이라는 명목하에 개인의 특성은 무시된 채 모든 것이 표준화 된 세상. 때로는 그 동일함이 편했지만 오늘은 지금은 없어진 그 카페에서 직접 만든 수제 사과차가 그립다. 도장 10개를 모아 무료 음료를 바꿔 먹을 수 있었던 건 비밀이다...

내가 게스트하우스를 열게 되어도 언젠가는 그 끝이 있을 것이다. 그러니 순간순간 마지막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후회 없이 살아야겠다. 먼 훗날 지금, 게스트하우스를 생각했을 때 그때 좀 더 이렇게 해볼 걸 하고 후회하지 않도록!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