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 5. 28 ~ 6. 2
오일장 스텝으로 오게 되었는데 머무는 동안 친구네 집 같은 편안함을 느꼈고
사장님의 친절함과 배려심 세심함을 느낄 수 있어 좋았습니다.
손님의 입맞에 맞춰 준비하는 조식도 정말 훌륭합니다.
이곳에 오게 된 걸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오게 될 것 같습니다.
떠난다니 정말 아쉽네요 사장님 감사합니다.
- 인석 -

 

 

2018. 6. 2 ~ 6. 3
덕분에 편하게 잘 지내다가 간다~!
고마워! 열심히 하니까 꼭 잘 될거야!!

 

 

2018. 6. 26.
125cc 저배기량으로 강원도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여행을 하는 바이커 다녀갑니다.
지난 6일간의 여행의 피로해소와 앞으로 5일간에 에너지. 두가지 다 얻을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손님 많이와서 꼭 번창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18. 06. 29. ~ 06. 30.
서핑하러 가는 길에 들렸습니다.
장마철에 휴가기간 초반이라 저 혼자 숙박했습니다.
혼자여도 여기 호스트 분께서 주변 관광지, 교통 사항을
잘 알려주셨고 대화도 많이 하여 재밌게 보냈습니다.
다음에 서핑하러 또 오면 들릴께요. 기타연습 꼭 하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